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망할 화장 지우지도 못하고 쉴 수 없어”…비비, 라방 중 오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비비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요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가수 비비가 라이브 방송 도중 과로를 호소하며 눈물을 쏟았다.

비비는 지난 21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하면서 “잠도 자고 싶고 휴식을 취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다.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가질 수 없다. 세수도 할 수 없다. 나에겐 선택지가 없다. 차라리 가수가 아니었으면 좋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팬들은 내가 얼마나 힘들게 일하는지 모를 것”이라며 “차라리 내가 아티스트, 가수, 유명인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난 심지어 이 망할 화장도 지우지 못하는데”라며 눈물을 흘렸다.

비비는 최근 앨범 작업을 하고 다수의 방송과 광고 촬영도 활발히 병행하고 있다. 그러나 팬들은 비비가 지나치게 과도한 스케줄을 소화하느라 과로하고 있는 게 아니냐며 우려를 표시했다. 걱정이 이어지자 비비는 SNS를 통해 “정말 괜찮다”며 해명에 나섰다.

비비는 “내 사람들과 가족들을 상처 주지 말라. 계속 비난한다면 화를 낼 것”이라며 ‘비비는 창작자로서 완벽주의자이며 다가오는 앨범을 위해 열심히 일하고 싶어 한다. 그게 쉬지 않고 일해 왔던 이유이며 소속사에 의해 강요된 것이 아니다’라고 쓰인 댓글을 캡처해 올리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