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90년대 톱스타 대형 교통사고…테슬라 전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지령 sns, 유튜브
대만 톱스타 임지령(린즈잉·林志穎)이 22일 오전 대형 교통사고로 부상을 입었다.

임지령은 1990년대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대만의 톱스타다. 과거 배우 장나라, 유하나 등과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2013년 아들과 함께 중국판 ‘아빠 어디가(爸爸去哪儿)’에 출연해 국민적 사랑을 받았다.

22일 대만 매체 ‘산리라이브신문(三立LIVE新聞)’은 이날 오전 발생한 임지령의 사고 현장 영상을 보도했다.

임지령은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대만 타오위안시 중정북로에서 테슬라 차량을 운전하던 중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차에는 임지령과 아들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 당시 영상에는 심하게 찌그러진 차체에서 불길이 거세게 치솟는 모습이 담겼다. 현장 근처에서 얼굴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임지령 사진도 공개됐다.

사고 직후 임지령과 아들은 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