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평론가 이동진 해설 논란…“죄송하다”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동진 파이아키아
이동진 영화 평론가가 잘못된 해설로 논란이 불거졌다.

이동진 평론가는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이동진의 파이아키아’에 ‘시작이 반이다, 영화 오프닝 Best 10’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이동진 평론가는 자신이 지금껏 봐온 영화 중 가장 인상에 남았던 오프닝 장면 10개를 선정하고 이를 분석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이동진 평론가는 2008년 개봉된 영화 ‘해프닝’(감독 M. 나이트 샤말란)을 인상적인 오프닝 장면을 가진 영화 7위에 선정했다. 이동진 평론가는 “사람들이 갑자기 집단으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이상 현상을 그린 영화”라고 소개하면서 “이 장면에서 ‘It’s Raining Men‘이라는 노래가 흘러나온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노래는 ‘남자들 줍자’ 이런 식의 농담이 섞인 코믹한 노래인데, 사람이 죽는 끔찍한 첫 번째 장면을 보여주고 대여섯 명의 남자들이 떨어지는 장면을 부감(높은 곳에서 내려다보는 것)으로 쳐다볼 때 바로 코믹한 노래가 나오게 된다”며 무시무시하지만 웃긴 장면을 연출한 감독의 의도에 대해 열심히 설명했다.

하지만 이후 뜻하지 않은 논란이 불거졌다. ‘해프닝’에 해당 노래가 삽입되지 않았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해당 유튜브 영상에는 잘못된 정보를 지적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줄을 지었고,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논란이 빠르게 확산했다.

이동진 평론가는 결국 23일 “샤말란 감독의 ‘해프닝’ 오프닝엔 ‘It’s Raining Men‘ 노래가 들어가 있지 않았다”고 댓글을 달며 발언을 정정했다. 그는 개인 유튜브 계정을 통해서도 “부정확한 해설로 혼란을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신뢰도가 확 떨어졌다”며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