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비, 결혼 임박했나…‘웨딩슈즈’ 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채널 ‘아이비티비 IVYTV’ 영상 캡처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아이비가 고민을 털어놨다.

최근 유튜브 채널 ‘아이비티비 IVYTV’에는 ‘아이비, 결혼식 하객룩! 뭐 입고 가지? 그리고 나는 언제 하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아이비는 “뮤지컬 ‘아이다’ 배우 중에 박래찬 배우님의 결혼식이 있는 날이다”라며 결혼식 룩을 선보였다.

축가도 부른다는 아이비는 “제가 가지고 있는 옷들로 입어 보고 결정해서 예쁘게 입고 가서 축가를 불러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원피스, 블라우스 등 다양한 룩을 입어본 아이비는 마지막으로 신발을 골랐다.

올해 41세인 아이비는 “나 결혼할 때 신으려고 산 신발, 지금 몇 년째야”라며 웨딩슈즈를 꺼내 보였다.

그는 “제 웨딩슈즈로 사 놓은 이 비싼 신발 언제 신을 수 있을까”라며 근심 어린 표정을 지었다.

그러면서 “오빠! 태어나긴 한 거니. 무슨 말이라도 해봐”라며 “나 신발 준비 돼 있어. 나 벌 만큼 벌어. 오빠가 부담되는 거 없을 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