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류현진 아내’ 배지현, 둘째 임신했다…“이번엔 파란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두 아이의 아빠가 된다. SNS 캡처
‘코리아 몬스터’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아내 배지현 아나운서가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지난 24일 오후 배지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사하게도 두 번째 축복이 찾아왔어요”라며 “올 시즌 여러가지 일들로 말씀드리는게 늦어졌네요. 이제 두 달 정도 후면 우리 가족이 한 명 더 늘어납니다”라고 둘째 임신 소식을 밝혔다.

이어 “이번엔 파란색”, “8개월차 임산부”라는 글을 덧붙이며, 둘째 아이의 성별은 아들이라고 간접적으로 전했다.

스포츠 아나운서 출신 배지현은 야구선수 류현진과 지난 2018년 결혼,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