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톱가수 리사, 남편 불륜 용서…극비리 결혼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리사, 스즈키 타츠히사 인스타그램
일본 톱가수 리사(LiSA)가 불륜을 저질러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던 남편과 극비리에 결혼식을 올렸다.

25일 일본 주간여성 보도에 따르면 ‘귀멸의 칼날’ 등 애니메이션 주제가를 부른 가수 리사와 인기 성우인 스즈키 타츠오가 한 레스토랑에서 양가 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작게 식을 치렀다. 지난 2020년 1월 22일 결혼을 발표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결혼식을 치르지 않았었다.

두 사람의 결혼식이 화제가 된 것은 지난해 스즈키의 불륜이 발각됐기 때문이다. 지난해 7월 일본 주간지가 스즈키의 불륜을 폭로하자 그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이에 리사도 큰 충격을 받아 콘서트 취소 등 활동을 중단했다가 한 달여 만인 8월 활동을 재개했다.

리사의 지인은 현지 언론에 “(대중에게) 미움 받는 스즈키의 모습에 리사가 불륜을 용서하기로 한 것 같다”고 말했다.

리사의 소속사 측은 결혼식 보도에 대해 현지 언론에 “개인적인 것은 답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본 애니송 전문 가수인 리사는 ‘소드 아트 온라인’ ‘Fare/Zero’ ‘귀멸의 칼날’ ‘니세코이’ 등 애니메이션 삽입곡을 가창했다.

특히 2019년 방영된 ‘귀멸의 칼날’ 주제가로 큰 인기를 얻으며 일본 국민가수로 떠오른 리사는 그해 NHK ‘홍백가합전’에 출연했으며, 2020년 제62회 일본 레코드대상을 수상했다.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