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설현, ‘이석증’ 진단…너무 야윈 얼굴 안쓰러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설현 인스타그램
▲ 설현 인스타그램
걸그룹 AOA 출신 가수 겸 배우 설현이 이석증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설현은 2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이석증이었습니다 여러분. 저와 같은 증상 겪으신 분들은 이비인후과를 가보시길!!”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서 셀카를 찍은 설현은 어지러움에 살이 더 빠진 야윈 모습이다. 피곤해 보이는 듯한 설현의 모습이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설현은 지난 25일 “눈 앞에 보이는 현실이 와이파이가 끊긴 영상통화 화면처럼 땃 닫닥 탓 탓 이렇게 보이는 현상 뭔지 아시는 분?”이라고 물으며 건강 이상을 알렸다.

이에 팬들은 수면부족, 비문증, 기립성 저혈압 등의 추측을 내놓았고 설현은 결국 병원에 가 이석증 진단을 받았다. 설현의 167㎞ 신장에 45㎏으로 매우 말랐다.

한편, 설현은 지난 5월 종영한 tvN ‘살인자의 쇼핑목록’에 출연했다. 앞서 영화 ‘안시성’, ‘살인자의 기억법’, ‘강남 1970’ 등에 출연해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 설현 인스타그램
▲ 설현 인스타그램


강주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