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밥 먹다 토 쏠릴 뻔”…양세형, 사람 피하게 된 트라우마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오케이? 오케이!’
개그맨 양세형이 트라우마가 된 사건을 고백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가수 김호중과 함께 스페셜 상담을 진행했다.

이날 김호중이 악플에 관해 토로하자, 양세형은 “저도 똑같이 겪었다”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양세형은 “사진을 찍어둔 것처럼 눈을 감으면 한 글자 한 글자가 또렷하게 기억나서. 그거 생각하다보면 해 떠있고, 그러면 다음 스케줄에 지장이 생기고... 진짜 많이 힘들었다”고 공감했다.

이어 충격적인 일화도 고백했다. 어머니와 함께 연남동 한 쌀국숫집을 방문했던 양세형은 돌아가는 길에 핸드폰으로 자신의 이름을 검색했다.

그는 “그런데 제 옆 테이블에 있던 여성 두 분이 있었는데 그분들이 글을 올린 게 ‘밥 먹는데 옆에 양세형 앉았어. 밥 먹는데 토 쏠릴 뻔’ 이런 글을 올린 거다”라고 밝혀 충격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이 일로 인해 혹시나 옆 테이블에 누군가 식사를 하게 되면 자신을 싫어하지 않을지 의식하게 되고 사람 많은 곳을 피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