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호중 “악플 때문에 힘들었다…고인이 된 할머니 농락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오케이? 오케이!’ 제공
김호중이 ‘악플’(악성 댓글)로 인해 힘든 마음을 고백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오케이? 오케이!’에는 가수 김호중이 출연해 오은영 박사의 상담을 받았다.

김호중은 진지하게 고민을 털어놨다. “너무 많이 힘들었던 것 같다, 그 이후로 트라우마가 생겼다”라고 털어놓은 그는 트로트 경연 방송에서 사랑받으며 대세가 됐지만, 수많은 악플에 시달려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고백했다.

김호중은 오은영 박사에게 부정적인 반응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그는 “악플을 굉장히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오는 메시지, 항의도 있었다. 심지어 고인이 된 할머니를 농락하고 가족도 건들고 그러더라. 처음에는 굉장히 견디기 힘들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처음에는 한 명씩 찾아가서 해명이라도 하고 싶더라”라는 김호중의 얘기에 오은영 박사는 안타까워하며 “실제로 담대하게 생각하려 해도 인간이기에 쉽지 않다”라고 다독였다. 이어 “악플이 실제 삶에 어떤 영향을 줬냐”라고 물었다. 김호중은 “삶의 활력을 정말 많이 가라앉히게 한다”라고 답했다.

그는 “자려고 눈을 감으면 꼭 그 생각이 루틴처럼 지나가더라. 굉장히 힘들었다. 어느 순간 제가 스스로를 힘들게 만들고 있더라”라며 “나와 일면식도 한번 없던 사람인데 악플을 쓰면서 만족감을 느낄까 이런 게 궁금했다. 그냥 우린 감정 쓰레기통인가 싶더라”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호중은 “다음 날 방송 스케줄이 있으면 노래를 해야 하지 않냐, 당장 내일이 걱정되는 거다. 잠을 자야 노래를 하니까 약에 의존하게 되더라”라고 전했다.

오은영 박사는 “무엇보다 자신을 지키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 각자 해야 하는 역할을 위해서 최소한 본인을 지켜 나가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