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손가락으로 딱딱”…걸그룹 멤버, ‘매니저 하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캡처
걸그룹 프로미스나인 멤버 노지선이 매니저를 손가락으로 부르는 영상이 공개되며 태도 논란이 불거졌다.

26일 유튜브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노지선이 최근 야구장에서 매니저를 ‘핑거스냅’으로 부르는 영상이 확산했다.

영상은 최근 고척스카이돔에서 행사 이후 찍힌 것이다. 프로미스나인은 당시 시구·시타자로 초청돼 관중석에서 경기를 관람했는데, 노지선이 매니저를 손가락으로 부르며 무언가를 지시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핑거스냅은 신분 제도가 남아있던 시기 하인을 부르는 용도로 쓰던 손짓이다. 특히 서구권에서는 핑거스냅을 모욕적이고 무례한 행동으로 여길 수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매니저를 아랫사람으로 보는 게 아니냐”, “주변에 보는 눈도 많았는데 태도가 아쉽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편한 사이라 할 수 있는 행동이라는 반론도 나왔다. 또 특정한 행동 하나만으로 매니저를 하대한다는 등으로 확대 해석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프로미스나인은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 학교’를 통해 출범한 그룹이다. 2018년 1월 미니 1집 ‘To. Heart’로 정식 데뷔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