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손담비 손절설’ 정려원, 갑작스런 이별 “굿바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정려원이 오랜 인연을 가진 작업실과 이별했다. SNS 캡처
배우 정려원이 오랜 인연을 가진 작업실과 이별했다.

27일 정려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goodbye 작업실”이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 속 정려원은 이별을 앞둔 작업실의 한켠을 촬영했다. 정려원이 그림 작업 때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물감들이 다양하게 걸려있고, 정려원의 손때가 가득 묻어 있기도 했다.

정려원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작업실과 이별을 고했다.

아직 다음 행선지가 정해지진 않은 듯 정려원은 “where to now. 이제 어디로 가지”라며 막막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정려원은 최근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하얀 차를 탄 여자’로 국내 경쟁 부문인 ‘코리안 판타스틱 배우상’을 수상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