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지민, ‘♥김준호’와 결혼설 인정 “나이 많은 상태서 만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김준호와 결혼 전제로 만나고 있다고 처음으로 밝혔다. 앞서 두 사람은 열애는 인정했지만, 결혼에 대해선 말을 아낀 바 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연예계 절친인 김지민과 홍석천이 출연했다.

김지민은 김준호와 4월부터 공개 연애 중이다. 이날 열애설 터진지 100일이 된 김지민은 “아무래도 오래 만난 게 아니다. 멋있게 밝히고 싶었는데 조만간 열애설 기사가 날 거라고 연락이 왔었다. 저희를 믿고 기다려주신 기자님이 계셨다”며 “기다려주셔서 감사해 우리 회사에서 예쁘게 써서 보내드렸다”고 밝혔다.

밝혀서 편하지 않냐는 질문에 김지민은 “너무 편하다. 식당 가서 벽 안 보고 밥 먹어도 된다”며 “평소 핸드폰을 안 가지고 다니는 성격이다. 두고 다녀 스타일리스트한테 걸렸었다. 그래서 ‘우리 준호’라는 애칭에서 ‘우준 매니저’로 이름을 바꿨다고”말했다.

하지만 매니저로 바꾼 탓에 진짜 매니저가 의심했다고. 김지민은 “제가 매니저인데 왜 다른 매니저한테 전화가 와요? 이래서 사실대로 얘기했다”고 전했다. 이어 김지민은 김준호가 잘해준다며 “너무 뛰어나게 저만 생각해준다. 이제까지 나는 나만 생각했다. 저보다 저를 더 생각해준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매일 선물 같은 걸 사온다. 소소한 이벤트를 해준다”며 “고백은 선배님이 하셨다. 너무 오랫동안 추근덕 거리셨다. 좋은 표현이 생각이 안 난다. 농담 반 진담 반으로 계속 던졌다. 술이 또 문제다. 그때 나래도 있었는데 진심으로 고백해 그러든가 했다. 그게 처음이었다”고 전했다.

결혼 생각이 있냐고 묻자 김지민은 “아무래도 나이가 많은 상태에서 만나서 ‘연애만 하자’는 아닌 거 같다. 결혼 전제로 만나고 있다”며 “열애 기사가 났는데 ‘결혼 축하드려요’ 라고 하더라.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