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도둑이 돈 훔치려다 4시간 빵먹은 ‘빵집’…월 2억원 ‘대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둑도 반한 맛집’ 입소문

▲ 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 제공
빵가게 도둑을 마케팅으로 활약해 월 매출 2억원을 달성한 20대 사장이 등장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돈 잘 버는 젊은 사장’에는 서울 성수동에서 빵집을 운영하는 송성래씨(29)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성래 사장은 빵집에 든 도둑을 마케팅에 활용했다고 밝혔다. 송 사장의 빵집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서 ‘도둑 픽’으로 유명했다. 도둑이 4시간 동안 빵을 먹다가 달아간 사건으로 ‘도둑도 반한 맛집’이라고 입소문을 탔다.

송 사장은 “2019년 6월 제 생일에 사건이 발생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생일 날이어서 정리를 안 했다, 다음 날 아침 케이크가 모두 없어졌다”라면서 “금고를 열어보니 아무것도 없었다”라고 했다. 이후 송 사장은 CCTV를 통해 도둑이 네 시간 동안 빵을 먹고 돈을 털어간 것을 확인했다.

이후 ‘도둑 사건’을 SNS 마케팅에 곧바로 활용했다. MC 주우재가 “바로 그런 생각이 들었냐”라고 놀라워하자 송 사장은 “생일선물이구나 생각했다”라고 답했다. SNS 마케팅 다음 날 매출이 2배 뛰었으며 그다음 날 3배가 뛰었다고 했다.

송 사장은 “이런 마케팅 돈 주고도 못한다”라면서 “저희는 다 공짜로 했다, 도둑님 감사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송 사장은 월 매출 3000만원 빵 가게를 총 8곳 운영하고 있다. 그의 월 매출은 약 2억4000만원이라고 알려졌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