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소희, ‘골때녀’ 하차 심경글…“본업과 병행 쉽지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송소희 인스타그램
국악인 송소희가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 하차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송소희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는 SBS 예능프로그램 ’골때녀‘를 하차하게 된 이유부터 이를 결정하기까지의 고민이 고스란히 담겼다.

송소희는 “저희 출연진은 모두 본업이 있고, 나 역시 마찬가지라 일주일에 4~5회 훈련하며 병행하기란 쉽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방송에 나온 대로, 내가 참여한 시즌2 이후 리그들에 대한 사실을 마지막 경기가 끝나고 처음 들었다”며 “나는 원래 계획대로 본업인 음악을 고민하며 새 앨범과 여러 프로젝트를 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송소희는 “나는 유독 멀티가 되지 않는 사람이다. 축구를 진심으로 사랑하지만, 내게는 음악이 최우선이다”면서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아쉬운 인사를 전해 마음이 무겁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송소희는 끝으로 “여전히 축구를 사랑한다. 하지만 축구는 나의 소중한 취미로 곁에 두어야 할 것 같다”면서 “이런저런 핑계로 인사를 드리게 됐지만, 남아있는 우리 팀원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멋진 플레이에 더 다정하게 응원해주시고 많은 박수 보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