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황수경 아나운서, 운전하다 욕하면 블랙박스 지워”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tbc
강수정이 아나운서 선배 황수경의 반전 면모를 폭로했다.

3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황수경과 강수정이 출연한다. 이들은 과거 아나운서로 활동하던 시절의 다양한 에피소드와 통통 튀는 입담으로 반전 예능감을 뽐낼 예정이다.

이날 황수경은 자신의 대표 유행어인 ‘네, 잘 봤습니다’가 개그 소재로 쓰이는 것에 대한 생각을 전한다. 코미디언들이 성대모사를 정말 많이 했는데 기분이 어땠는지 묻는 말에 황수경은 “내 말투가 개그 소재로 쓰일 만큼 특이한가 싶어 처음에는 당황스러웠지만, 지금은 오히려 고맙다”라며 유행어와 관련된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이어 강수정은 과거 아나운서 시절 후배로서 지켜봐 온 선배 황수경의 실제 모습을 낱낱이 공개한다. 강수정은 황수경을 두고 “아나운서 시절 감히 범접할 수 없는 존재로 여겨질 만큼 너무 우아했어”라고 말하며 아나운서실에서 한 치의 흐트러짐 없던 황수경의 목격담을 전한다.

하지만 이어서 “이렇게 우아한 사람도 욕을 하는데, 특히 운전할 때면 그 장면의 블랙박스를 지운대”라고 폭로한다. 뒤이어 황수경이 반응한 말에 형님들 모두가 충격에 빠졌는데, 자세한 이야기의 전말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30일 토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
▲ jtbc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