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재벌가와 이혼 소송’ 최정윤 “또 한번 큰 좌절…후회는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정윤 인스타그램
배우 최정윤이 씨름에 도전했다가 좌절을 경험하고 성장했다.

29일 최정윤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뭔가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것에 대해 큰 두려움이 없는 저는 하고 싶은 일이 생기면 ‘재밌겠다. 일단 해보는거지 뭐’라며 앞으로 벌어질 일에 대한 두려움 같은 건 1도 없이 덜컥 시작을 하는 편이예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전 한번도 후회를 했던 적은 없는 거 같아요. 늘 뭐가 문젠지 고민하고 나름 분석도 하고 뭘 해보면 조금이라도 나아질까 자잘하게 시도해보는 스타일이었답니다”라고 말했다.

최정윤은 “지금 시작한 씨름도 그렇다. 인생의 모토가 ‘하루하루 지우랑 건강하게 즐겁게 살자’인데 체력을 키워보자고 시작한 이 씨름이 녹화를 시작하자마자 또 한번 제게 큰 좌절을 안겨줬는데요. 희한하게 이게 또 제 삶의 큰 활력소가 되더라고요”라고 덧붙였다.

최정윤은 “지금 저는 다치지 않고 즐겁게 씨름을 즐기자 이게 목표예요. 열심히 씨름도 하며 체력도 쌓고, 지우랑 행복하게 여행도 다니고 그렇게 하나하나 저와 지우가 함께 하는 삶을 예쁘게 만들어보려고 합니다”고 말했다.

한편 최정윤은 2011년 이랜드 그룹 부회장 장남인 이글파이브 출신 윤태준과 결혼해 2016년에 딸을 출산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3년째 별거 중이며, 현재 이혼 절차를 밟는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정윤은 현재 tvN STORY, ENA ‘씨름의 여왕’에 출연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