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종석·임윤아의 누아르 ‘빅마우스’…6.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드라마 ‘빅마우스’ 포스터
신혼부부가 권력의 민낯을 파헤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은 누아르 ‘빅마우스’가 6%로 막을 올렸다.

3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0분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빅마우스’ 첫 회 시청률은 6.2%로 집계됐다.

첫 방송에서는 승률 10%의 삼류 변호사 박창호(이종석 분)가 욕심을 부리다가 희대의 천재 사기꾼 ‘빅마우스’라는 누명을 쓰게 되는 과정이 그려졌다.

돈이 급한 박창호는 구천 시장 최도하(김주헌)가 의뢰한 사건을 갑작스럽게 맡게 되지만, 더 큰돈을 벌고 싶다는 욕심에 핵심 증거를 들고 사건의 공범인 재벌 2세 공지훈(양경원)을 찾아간다.

협박은 먹히지 않고 박창호는 끔찍한 교통사고를 당하게 되는데, 깨어나 보니 빅마우스가 돼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

‘빅마우스’는 주연 이종석과 부인 역을 맡은 임윤아가 풋풋하면서도 티격태격하는 신혼부부의 케미(케미스트리·연기호흡)를 선보였다는 평을 받는다.

어두운 분위기의 누아르 극에 어울리는 배우들의 연기도 시선을 끌었다.

이종석은 능청스럽고 어리숙한 박창호를 자연스럽게 묘사하며 앞으로 그가 교도소 안에서 어떻게 빅마우스로 변해갈지에 대한 기대를 모았고, 양경원은 강력한 악인 연기로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