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제주서 윤혜진 가족 만난 이효리…“날 이용해 먹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 영상 캡처
▲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 영상 캡처
발레무용가 윤혜진이 남편 엄태웅과 함께 제주에서 가수 이효리 부부를 만났다.

최근 윤혜진의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에는 ‘저희는 제주 가서 이러고 놀았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31일 영상에선 윤혜진, 엄태웅 부부가 딸 지온이와 함께 제주도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세 가족은 예약해놓은 제주도 숙소에 도착해 짐을 풀고 구좌읍 바닷가로 향했다.

이날 엄태웅·윤혜진 부부와 딸 지온양은 제주도에서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만났다. 윤혜진은 “지금 ‘왓씨티비’에 나올 사람들이 아니다. 카메라 꺼”라며 촬영을 하는 엄태웅을 장난스럽게 막았다.

또 그는 “제 친구다. 놀라실 건 없고 제주도에 한 명 있는 제 친구”라며 이효리를 소개했다.
▲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 영상 캡처
특히 윤혜진은 “우리가 원래 효리는 안 찍으려고 했는데, 효리가 또 자기 이용해 먹으라고, 찍으라고 하더라. 저런 배려는 왜 하는 거냐”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그러자 이효리는 “어차피 나도 지금 ‘서울체크인’이 끝나고 관심이 사라진 상태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윤혜진은 이효리와 가족들과 함께 빈티지샵도 방문했다. 윤혜진은 “오빠(엄태웅)가 좋아하는 ‘효리네 민박’의 아이유씨가 왔던 빈티지샵이다. 거기에서 지금 효리가 아이유 체험 시켜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효리는 “이렇게 지인들을 이곳에 소개시켜주고 나는 커미션을 받고 있다”며 농담을 던졌다.

한편 윤혜진은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출신으로, 원로 배우 윤일봉의 딸이다. 2013년 배우 엄태웅과 결혼해 슬하에 지온양을 두고 있다. 유튜브 ‘윤혜진의 What see TV’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 가수 이효리(왼쪽)과 이상순. SNS 캡처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