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린, 불명확한 사진 한 장으로 또 ‘갑질 오해’…여론 호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성 그룹 레드벨벳 리더 아이린. 인스타그램
여성 그룹 레드벨벳 리더 아이린이 또다시 입길에 올랐다.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달 29일 ‘친한 스태프와 휴가 갔다는 아이린 근황’이란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아이린은 스태프와 대화하는 듯 고개를 돌려 보이고 있고 스태프는 캐리어를 끌고 있다. 찰나에 촬영된 사진 한 장으로 아이린에 대한 마녀사냥이 또다시 일어났다.

전후상황을 확실히 알 수 없는 사진임에도 게시글에 적힌 “친한 친구끼리 간 거라면서 짐은 다 스태프들이 끌고 다니고 있다”는 내용 탓에 여론이 호도되고 있는 것이다.

사진 속 아이린은 캐리어를 끌고 있지 않기 때문에 아이린이 스태프에게 짐을 모두 맡겼다는 추측이 일었다.

그러나 사진 속 인물은 세 사람이다. 캐리어를 끌고 있는 사람은 한 명이며 이들이 캐리어를 어떻게 들고 왔는지 대중이 확실히 알 수 있는 방법은 아무 것도 없다.

실제 이러한 지적이 이어지자 원글 작성자는 게시물을 현재 삭제한 상태다.

아이린은 앞서 이른바 ‘갑질 논란’에 휘말렸으나 이 또한 시간이 흘러 실제 피해자 외 일부 주장글이 허위임이 밝혀지는 등 곤혹을 치른 바 있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