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정재♥정우성 23년만의 공동주연 ‘;헌트’ 144개국 선판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헌트’ 포스터
배우 이정재의 첫 연출작 ‘헌트’가 해외 144개국에 선판매됐다고 배급사 메가박스가 1일 알렸다.

메가박스에 따르면 일본·대만·홍콩 등 아시아를 비롯해 독일·프랑스·브라질·멕시코 등 유럽과 남미 국가에서도 판권을 샀다.

오는 10일 국내 개봉을 하는 ‘헌트’는 1980년대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가 서로를 간첩으로 의심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지난 5월 칸영화제 미드나이트 스크리닝 부문에 이어 오는 9월 개막하는 토론토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부문에도 초청됐다.

정우성이 주연으로도 나섰고, 전혜진, 김남길, 박성웅 등도 출연한다.

특히 이정재와 정우성이 1999년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공동 주연해 관심을 모았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