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동민 “명품관 VVIP, 월 억대 쇼핑…팬티만 1500만원어치 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자본주의학교’ 캡처
개그맨 장동민이 명품관 VVIP 시절 일화를 털어놨다.

31일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는 장동민과 서수경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데프콘은 장동민에게 명품관 VVIP였다고 언급하며 “G 벨트를 개그맨들 중에서 최초로 이거 엄청 유행 시키셨다”고 말했다.

이에 장동민은 “보통 발렛 해주고 그러는데 저는 그렇게 안 한다. 직원이 한 5명 정도 나왔다. 저는 매장을 다니면서 쇼핑을 해본 적이 없고 편하게 앉아서 했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 달에 명품을 얼마나 사셨냐”는 질문에 장동민은 “당시에 미쳐가지고”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수경은 “가장 상위 레벨이다. 한 달에 억대는 사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데프콘은 “장동민이 흘리는 명품들을 주워먹는 친구들이 많았다”고 언급했다. 장동민은 “그때는 매니저들이 방송국에 오는 것보다 백화점에 가는 걸 스케줄로 생각했다”며 “여름인데도 겨울 매장 가서 점퍼를 만지더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촬영 중간 30분 짬 날 때 내가 얘기도 안 했는데 ‘백화점 쇼핑 가실 거죠? 차 빼놨습니다’ 이렇게 많이 했다”라며 “저는 인생을 살면서 후회를 안 하는데 그때로 돌아간다면 그걸 안 하고 싶다는 생각한다”고 전했다.

수익률 -90% 이상 펀드와 쇼핑 중에 어떤 걸 안 하고 싶냐는 질문에 장동민은 “쇼핑을 안 하는 게 났다. 그만 해야겠다고 생각한 게 팬티를 1500만 원어치를 샀다. 진짜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솔직히 150만 원이라고 생각했다. 근데 잔뜩 사고 나서 보니까 1500만 원이더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 KBS 2TV ‘자본주의학교’ 캡처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