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7세’ 장도연 “난자 냉동, 올해 제일 잘한 일… 마음이 여유로워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미선임파서블’ 영상 캡처
코미디언 장도연(37)이 난자 냉동을 올해 가장 잘한 일로 꼽았다.

지난 29일 박미선의 유튜브 채널 ‘미선임파서블’에는 ‘코미디언의 꼬리를 무는 이야기 | EP.01 장도연 (연애, 커리어, 결혼, 난자냉동 비하인드, 도플갱어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박미선은 “(얼마 전) 난자를 냉동했다고”라고 언급했고, 이에 장도연은 “그런데 선배님 혹시 기억하시나요. 선배님께서 냉동하라고 하셨잖아요. 선배님께서 꽝꽝 얼리라고 하셨잖아요”라고 응수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도연은 “진짜로 선배님은 조언하고 명령하고 충고하고 하시는 분이 아닌데 그때는 되게 ‘돈은 이럴 때 쓰라고 버는 거야’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 유튜브 ‘미선임파서블’ 영상 캡처
장도연은 몇 달 전 난자를 냉동해놨다며 “제가 상반기를 정리하면서 며칠 전에 일기를 쓰는데 (올해) 제일 잘한 일 1번이 난자 냉동”이라고 밝혔다. 장도연은 이어 “진짜 마음이 좀 여유로워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모아놓은 재산이 200억원쯤 된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감사하다. 절 그렇게 본다는 거 아니냐”며 주변을 또 한 번 웃겼다.

장도연은 “그 정도는 아니다. (차량) 리스 끝난 지 얼마 안 됐는데 리스값 내기도 힘들었다”며 뜬소문을 부인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