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싸이와 결별’ 제시, 런던서 ‘언더붑’ 패션 파격 노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제시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제시(34)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국 런던에서 열린 케이팝 공연에서 열정적인 무대를 펼친 근황을 전했다.

제시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이것이 내가 런던을 좋아하는 이유다. 저를 불러주셔서 감사하다”는 내용의 글을 영어로 게재하고 여러 장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제시는 윗가슴골뿐 아니라 가슴 밑라인까지 드러낸 이른바 ‘언더붑’을 선보이며 무대 위에서 특유의 건강미를 과시했다.

제시는 여기에 흰색 카고 팬츠와 강렬한 빨강색의 부츠, 그리고 시선을 사로잡는 분홍색 카우보이 모자까지 함께 착용하는 과감한 패션을 선보였다.

제시는 무대를 마친 후 팬들에게 모자를 던져 선물하고 포토타임을 함께 즐기는 모습 등을 담은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 제시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제시는 최근 싸이가 설립한 소속사 피네이션과의 계약 만료 후 독자 활동을 하고 있다.

제시는 지난달 7일 계약 만료 입장이 전해진 뒤 인스타그램에 “현재 내 상황에 대해 여러 추측이 있다는 걸 알고 있지만, 진실이 드러나는 건 시간문제일 뿐”이라며 “정중히 부탁드린다. 생각을 가다듬고 숨을 좀 쉴 시간을 달라. 2005년 이후로 쉬지 못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제시는 “한 가지 확실한 건 은퇴는 아니다. 나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제비(팬덤명)의 사랑과 지지에 늘 감사하고, 평생 피네이션을 사랑한다”라는 말로 피네이션과 불화설을 일축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