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구준엽♥’ 서희원, 45세에 셋째 임신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희원 모친 “나이가 몇인데” 해명

▲ 구준엽 서희원 tvN 방송화면
중국에서 제기된 서희원의 임신설에 서희원 모친이 직접 답했다.

최근 중국 온라인 상에서는 구준엽과 결혼한 서희원이 셋째 아이를 임신했다는 소문이 확산됐다.

45세인 서희원은 전 남편인 왕소비(왕샤오페이)와 사이에서 두 아이를 뒀다.

중국 온라인에는 서희원이 임신 2개월에 접어들어 세 아이의 엄마가 된다는 내용의 루머가 퍼진 가운데, 서희원의 모친은 최근 대만의 한 매체를 통해 이를 적극 해명했다.

서희원의 모친은 임신 여부를 묻는 매체에 “어떻게 가능한가? 딸이 나이가 몇인데”라고 반문하며 “몸이 임신을 해도 감당할 수가 없다. 건강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해 임신설을 부인했다.

한편, 사위 구준엽에 대해 묻자 “정말 좋다”고 칭찬하며, “지금 열심히 일하고 있고, 바쁘다”고 구준엽의 근황을 전했다.

20년 전 연인 사이였던 구준엽과 서희원은 지난 3월 재결합해 혼인신고를 하고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지인들과의 간소한 파티로 결혼식을 대신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