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성령 “임신 당시 75kg까지 쪘다…35세에 첫째 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 캡처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김성령이 두 아들의 출산 당시를 떠올렸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박시은 진태현 부부가 난치병 아이를 돕기 위해 일일 카페를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령은 박시은의 배가 많이 나오지 않았다며 몸무게가 얼마나 늘었냐고 물었다. 박시은은 “9kg 늘었다”고 답했고,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이현이는 “저는 (임신했을 때) 22kg 쪘다”고 말했다.

박시은의 이야기를 들은 김성령은 “나는 임신 때 24kg 쪘었다. 75kg까지 나갔었다. 그냥 먹고 싶은 거 다 먹었다”고 회상했다.

박시은은 김성령에게 20대 때 아이를 낳았냐고 물었고, 김성령은 “35살에 낳았다. 첫째를 늦게 낳았다. 둘째도 39살에 낳았다”고 밝혔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