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조 댄싱퀸’ 김완선, 춤의성지 이비자·베를린 만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렸을 때 해외 공연하러 다닐 때는 주변을 둘러볼 생각조차 못 했었는데, 어떻게 보면 이게 내 인생의 첫 번째 진짜 여행일 수 있어요.”

프랑스 파리와 스페인 이비자에 이어 독일 베를린을 여행 중인 ‘원조 댄싱퀸’ 가수 김완선은 29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3주여간 이어진 이번 여행에 대해 이같이 의미를 부여했다.

‘한국의 마돈나’로 불리는 그는 “코로나 때문에 너무너무 답답했는데, 여행을 오니 진짜로 너무 좋다”면서 “딱 이 나이에 지금의 나로 여행하는 게 너무 잘됐다. 조금 더 일찍 지금의 내가 아닌 상태로 여행을 했다면 이런 여행도 못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1980~90년대를 풍미한 댄스가수로서 춤과 뗄 수 없는 관계인 그는 13년 여만에 유럽여행을 계획하다가 “춤하면 이비자지”, “지금은 베를린이 최고야”라는 조언이 이어지자 두 곳을 모두 가보기로 하고 지난 10일 파리에 도착한 뒤 이비자와 베를린을 연이어 둘러봤다.

“오자마자 베를린에 반했어요. 도착하자마자 클럽에 갔는데, 딱 들어가는 순간, ‘여기는 나다. 여기는 끝이다’라는 생각이 들었죠. 단 한 명도 스마트폰을 보는 사람이 없었어요. 그 많은 사람이 서로 얼굴 보고 얘기하거나 춤추고 음악을 듣거나 하는 것을 보니 너무 익숙하면서도 낯선, 너무도 그리운 풍경이었어요.”

그는 이비자에서는 클럽에 사람이 너무 많아 화장실에서 춤을 추는 색다른 경험을 했다고 귀띔했다. 화장실에도 디제이 부스가 있었다는 후문이다.

1986년 데뷔한 김완선은 고혹적인 눈빛과 화려한 댄스가 트레이드 마크인 원조 댄싱 퀸이다. 올해 데뷔 36년차로, 여자가수 ‘최초’ 단일앨범 100만장 발매를 비롯해 수많은 최초 기록을 세워온 그에게 후배들에게 할 조언이 있는지 물었다.

“요즘 후배들은 너무 만능이라 제가 배워야 해요. 저는 되게 어리숙하고 잘 모르는 게 많아 방황하는 시간이 많았는데, 연예인은 부침이 많은 직업이니까, 다운됐을 땐 그때가 또 지나가니까 마음을 비우고 너무 좌절하거나 힘들어하지 말라고 말하고 싶어요”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