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손담비♥이규혁, 물난리 난 신혼집…알고보니 ‘시어머니 건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동상이몽’ 캡처
가수 겸 배우 손담비·스케이트 감독 이규혁의 신혼집이 공개됐다.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손담비 이규혁 부부의 집으로 절친 동료인 김희철 서장훈이 찾아온 모습이 전파를 탔다.

손담비와 김희철은 연습생 시절 만난 20년 절친, 이규혁과 서장훈은 태릉선수촌에서 만난 30년 절친이라 밝혔다. 이들은 함께 손담비 이규혁 부부의 신혼집으로 향했고 먼저 지하 피트니스룸에서 식사를 걸고 내기를 벌였다.

손담비는 집밥을 해주려 했지만 김희철과 서장훈이 거부했고 내기 결과 배달음식을 먹기로 했다. 서장훈과 김희철은 4층 신혼집에 입성하기 전에 3층 이규혁 모친의 집으로 먼저 찾아가 인사했다. 손담비 이규혁 부부는 이규혁 모친이 지은 건물 4층에 이규혁이 살던 집과 손담비가 살던 집을 오가며 신혼생활을 하고 있던 것.

이규혁 모친은 손님을 반겼고, 김희철은 이규혁 모친 앞에서 절친 손담비를 “형수님”이라고 부르며 어색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드디어 도착한 손담비 이규혁 부부의 신혼집인 4층에서는 장마로 인해 비가 새는 물난리 사태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희철은 이규혁에게 “스케이트로 돈 많이 벌지 않았냐”고 묻다가 손담비가 “어머니가 지으신 집이다”고 설명하자 “집이 예쁘네”라고 태세를 전환했다.
▲ sbs ‘동상이몽’ 캡처
이후 서장훈은 이규혁이 손담비와 연애할 당시 자신에게 연애한다는 말도 없이 모임에서 일찍 귀가해 삐친 척한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손담비는 “6개월 삐쳤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