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얼굴 소멸직전”…전소연, 157cm 안믿기는 ‘美친 비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 전소연 인스타그램
월드 투어 콘서트중인 걸그룹 ‘아이들’의 멤버 전소연이 힙한 일상을 공개했다.

2일 전소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Houston Neverland♥ It was nice meeting u today. thank u and love u ♡ see you soon!!!”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 된 사진에서 전소연은 미국을 배경으로 한껏 힙해진 모습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비활동기 몸무게 44kg라고 밝힌 바 있는 전소연은 157cm의 그다지 크지 않는 키로 모델 뺨치는 황금비율을 자랑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 사진: 전소연 인스타그램
또한 전소연은 화려하게 눈부신 메이크업과 흑발의 포니테일 헤어스타일로 과감한 연출을 하는 등 자신만의 매력을 어필했다.

이를 본 팬들은 “너무 예쁘잖아”, “미국 다 씹어먹었다”, “역시 핫걸이야”, “사랑해요 마이퀸”, “얼굴이 너무 작아 없어지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열광했다.

한편 (여자)아이들은 지난 3월 정규 1집 ‘아이 네버 다이(I NEVER DIE)’로 컴백해 타이틀곡 ‘톰보이(TOMBOY)’로 롱런 인기를 얻고 있다. 현재 미국 투어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