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먹방-음방-토크쇼 다 있는 한 상”…‘외식하는날 버스킹’, 성공적 첫방(feat.영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문 난 잔치에 먹을 것은 많았다. ‘외식하는 날 버스킹’이 주 무기인 먹방을 비롯해 음방, 토크쇼까지 추가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2일 방송된 SBS FiL ‘외식하는 날 버스킹’ 1회에서는 MC 김준현-이명훈과 게스트 영탁이 경기도 시흥시의 쭈꾸미 철판 볶음집에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가장 먼저 ‘외식하는 날 버스킹’ 탄생 비하인드가 밝혀졌다. 김준현은 “이걸 진짜하게 될 줄은 몰랐다”며 “영탁과 피아노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다가 이렇게 프로그램 하면 재미있겠다 했는데…”라고 전했다. 영탁 역시 “(외식하는 날이) 버스킹으로 버무리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김준현의 말에 동의했다.

김준현-이명훈-영탁은 먹방부터 시작했다. 쭈꾸미 볶음, 고르곤졸라 피자, 치즈 퐁듀, 도토리 전, 볶음밥까지 푸짐하게 차려진 한 상을 맛있게 먹었다. 쭈꾸미 볶음과 고르곤졸라 피자라는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음식의 이색 조합은 호기심을 자극하게 했다.

세 사람은 음식을 먹으며 자연스럽게 속마음을 꺼내 놓았다. 특히 영탁은 “나이를 먹을수록 인간 관계가 좁아지는 것 같다”고 인간 관계에 대한 어려움에 대해 털어놓으며 공감을 이끌어냈다.

‘외식하는 날 버스킹’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즉석에서 공연을 펼치기도 했다. 영탁은 숟가락을 들고 ‘찐이야’와 ‘니가 왜 거기서 나와’, ‘신사답게’, ‘이불’ 등을 불러 손님들에게 환호를 받았다.

‘외식하는 날 버스킹’ 1회는 프로그램 기획처럼 숟가락은 마이크가, 맛집은 공연장이, 손님은 관객이 돼 오감을 자극했다. 게스트의 진솔한 이야기까지 버무러져 안방에 맛있는 한 상을 선물해 줬다.

‘외식하는 날 버스킹’은 외식에 버스킹 공연을 더한 신개념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SBS FiL 밤 9시, SBS M 밤 10시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