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기매매’ 영상 올린 유튜버의 최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직원이 집까지 찾아와”

▲ 유튜브 캡처
유튜버 진용진이 장기매매 등 위험한 소재를 취재하는 과정에서 협박을 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진용진은 최근 공개된 웹 예능 ‘걍나와’에서 자신이 기획한 콘텐츠 ‘그것을 알려드림’을 언급했다. 진용진은 개인채널에 구독자 246만명을 보유한 유튜버다.

그는 ‘그것을 알려드림’에 대해 “SBS ‘그것이 알고 싶다’와 이름이 비슷할 뿐 포맷은 많이 다르다. 제가 다루는 것은 어떻게 보면 ‘스펀지’나 ‘호기심 천국’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무거운 주제도 꽤 많이 다루지 않냐’는 질문에는 “독하게 하면 무조건 볼 것이라는 생각으로 (영상을) 만들었다. 조회수에 정말 환장했을 때 만든 영상”이라며 “정말 목숨 걸고 올린 영상”이라고 답했다.

진용진은 과거 화장실에 붙은 장기매매 전단을 보고 취재를 진행, 영상으로 제작한 적도 있다고 했다. 특히 조직원이 집까지 찾아와 영상을 삭제할 것을 요구해 영상을 비공개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조직원분이 집에 찾아와 영상을 내리라길래 그 자리에서 바로 내렸다”면서도 “이사 갈 때쯤 다시 공개했다. 구독자들의 알권리가 중요했다”고 고백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