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8살 탈북 싱글맘’ 양윤희 “교도소 간 전남친 빚 4500만원 대신 갚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방송 캡처
탈북 후 삼남매를 홀로 키우고 있는 양윤희의 사연이 공개됐다.

2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2’에서는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이들의 고민이 전파를 탔다.

특히 한국에 와서 18살에 엄마가 된 양윤희의 등장에 이목이 집중됐다.

양윤희는 1995년 1월 25일 북한 양강도 백암 출생으로 아버지는 사망했고, 친어머니에게 버림받았다. 

양윤희는 ‘대한민국이 좋은 거 어떻게 알았냐. 거기는 다 나쁘다고 선전하지 않냐’는 변호사의 질문에 “국경이랑 너무 가까운 곳에 있었다. 압록강 하나 두고 그 너머에는 반짝거리고 화려하고 이러니까. 그리고 갔다 온 사람들이 계속 얘기한다. 어린 나이에 먹고 살기 위해서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남편 없이 홀로 삼남매를 키우고 있었다. 장남 이삭은 엄마의 고향이 북한이란 것을 알고 있었다.

이삭은 “엄마가 북한 사람이라는 거 알고는 있었다. 북한 사람도 대한민국의 사람이니까 오히려 자랑스럽다. 우리 엄마만 특별하니까”라고 속마음을 밝혀 MC들을 뭉클하게 했다.

박미선은 “아들은 내가 이 세상에서 제일 완벽하게 사랑하는 남자인 것 같다 유일하게”라며 흐뭇해했다.

이날 양윤희는 “전 남친이랑 살 때 빚이 4500만원인데 제 명의로 대출을 받았었고 그래서 제가 지금 갚고 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전 남친이 현재 교도소에 수감 중이며 교도소에서 전화를 걸어온다고 밝혔다.

한편 ‘고딩엄빠2’는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좌충우돌,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하는 리얼 가족 프로그램이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