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호중, 유학시절 겪은 인종 차별 회상…“겁도 났지만 용기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오케이? 오케이!’ 제공
김호중이 유학시절 겪은 인종 차별을 회상했다.

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오케이? 오케이!’에서 가수 김호중은 오은영 박사, 개그맨 양세형과 함께 다문화가정으로 이루어진 어린이 합창단을 찾았다.

이날 한 어린이는 “저를 무시하는 친구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고민이다. 피부색이 달라서 놀린다”라며 “친구들과 잘 지내고 싶다. 속상할 때마다 참는다”라는 고민을 털어놨다.

이를 들은 오은영 박사는 “이 상황을 어떻게 해결하느냐 이것보다 더 중요한 건 ‘원래 사람한테 그러면 안되는 거다’ 이걸 먼저 가르쳐줘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부모님이 이 얘기를 먼저 해줘야 한다. 그 친구가 그러면 안되고, 그런 일 겪으면 당연히 마음이 아픈 거라고 말해 주셔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오은영 박사는 “내 생각을 한번은 꼭 분명하게 말해야 한다. 인종 차별 발언을 들으면 옳지 않다고 한번은 말해야 한다. 그 이유는 그 사람을 바꾸기 위함이 아니라 내 생각을 반드시 전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종 차별 사연을 듣던 김호중이 자신이 겪은 일을 떠올렸다. “실제로 외국인 친구한테 얘기해 본 적이 있다”라면서 독일 유학 중에 생긴 일을 언급했다.

그는 “독일어로 노래를 해야 했다. 아무래도 제가 동양인이다 보니 (다른 외국인 학생이) 중국어 같은 언어를 섞어서 노래 부르는 흉내를 내더라”라고 전했다.

김호중은 “굉장히 크게 ‘그거 부끄러운 행동이다’ 말했다. 솔직히 겁도 났었다, 저 혼자 아시아인이었기 때문에. 근데 거기 있던 많은 분들이 제가 올바른 얘기를 하니까 다 같이 제 편이 되어 줬다”라고 설명했다.

김호중은 “그 친구가 머쓱해진 상황이 됐다, 혼쭐이 크게 났었다”라며 “용기내서 크게 얘기를 하니까 그날 있었던 일이 좋은 기억으로 다시 남게 됐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