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현진영 “아내가 정신병원 강제 입원시켜…3년간 폐쇄병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진영
실버아이티비 ‘마성의 운세’
가수 현진영이 자신의 파란만장한 인생사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일 오후 9시30분 방송된 실버아이티비 ‘마성의 운세’ 첫 회에서는 현진영이 출연해 이수만에게 캐스팅 되어 SM 첫 연습생이 된 에피소드, 정신병원 강제입원과 시험관 시술 등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현진영은 연기자 출신 아내 오서운과의 러브스토리를 풀어놨다. 현진영은 “연애와 결혼 포함해 올해로 22년 된 진짜 내 편이라 깊은 믿음이 있지만, 이젠 얼굴이 근처만 가더라도 ‘꺼지라’고 하는 현실부부가 됐다”라며 “저 보다 돈을 더 잘 번다, 능력 있는 여자다”라고 얘기했다.

후반부 첫 무당 게스트인 나비선녀는 “현진영은 지금 배우자랑 결혼하지 않았다면 이 세상에 없을 수 있다”라며 “정말 결혼을 잘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현진영은 “제가 14살에 어머니가 암 투병 하시다 돌아가시고 공황장애, 우울증, 인성인격장애 등 이루 말 할 수 없이 많은 정신병을 앓았었다”라며 “극단적 선택 시도도 여러 번 했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제가 공황장애로 정신이 온전치 않을 때였는데 와이프가 나랑 헤어질 거 아니면 정신병원에 들어가라고 해 강제로 3년간 폐쇄병동에 입원하게 됐다”라고 말해 안까움을 자아냈다.

이외에도 현진영은 SM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시절 겪었던 일화를 비롯해 앞으로의 사업 계획에 대해 밝히면서 무당 게스트와의 고민 상담을 이어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