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효신, 뮤지컬 ‘웃는 남자’ 취소 사과 “죄송한 마음 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효신 인스타그램 캡처 뉴스1
가수 박효신이 코로나19 여파로 뮤지컬 ‘웃는 남자’의 공연이 취소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박효신은 3일 “많은 분께서 염려해주시는 덕분에 어제부터 받은 검사 결과는 다행히 괜찮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함께하고 있는 동료들께 대한 걱정과 귀한 시간 내주신 많은 분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 뿐입니다”라며 “부디 건강 조심하시고 아프지 마세요, 모두가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는 날을 기도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박효신이 출연 중인 뮤지컬 ‘웃는 남자’의 공연은 코로나19 여파로 6일간 취소됐다. ‘웃는 남자’ 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는 지난 2일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출연 배우와 스태프 중 일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이날부터 7일까지 공연을 취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9일부터 정상적으로 공연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마지막까지 건강하고 안전한 공연 환경 조성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웃는 남자’는 빅토르 위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만든 창작 뮤지컬이다. 박효신과 박은태, 박강현, 민영기, 양준모, 신영숙, 김소향, 이수빈, 유소리 등이 출연 중이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