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석우, 백신 후유증 ‘실명 위기’ 극복…“걱정해줘 감사, 다 나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강석우의 종점여행’ 캡처.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 이후 시력 저하를 호소한 배우 강석우가 건강해진 근황을 전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강석우의 종점여행’ 1회에서 강석우는 강원도 정선으로 떠난다.

최근 촬영에서 정선 시내를 걷던 MC 강석우는 한 약재 가게 앞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그를 보고 놀란 정선 사람들이 강석우에게 반갑게 인사를 건넸기 때문이다.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던 한 시민은 “아주 핸섬, 잘생겼어요”라고 칭찬했다. 또한 “우리 사진 한 번만 찍으면 안 될까요?”라고 조심스레 요청했다.

곁에 있던 또 다른 시민은 “눈 안 좋다더니 괜찮아지셨어요?”라고 걱정스레 안부를 묻는다. 강석우는 지난 1월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 이후 시력 저하를 호소한 바 있다. 이에 강석우는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 눈은 다 나았다”라고 안심시키며 동네 사람들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이야기를 나눴다.

본격적인 버스 여행의 시작을 위해 발길을 옮긴 버스 정류장에서도 그의 인기는 식지 않았다. 버스 정류장에 있던 승객들은 그를 에워싸고 너도나도 질문을 던졌다. 강석우가 “살면서 정선에는 처음 와봤네”라고 하자 한 승객은 “시원해서 좋죠?”라고 동네를 자랑했다.

바쁜 일상을 잠시 뒤로한 뒤, 버스를 타고 무작정 종점으로 떠나보는 무공해 힐링 여행 프로그램 ‘강석우의 종점여행’은 오는 7일 처음 방송된 뒤 매주 일요일 오후 12시10분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