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은형, 이혼 탁재훈에 “오빠 결혼 때 그 끝이 보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캡처
개그우먼 이은형이 가수 탁재훈의 이혼에 대해 “그 끝을 미리 예상했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개그우먼 이은형, 엄지윤, 풍자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은형은 “내가 진짜 너무 재훈 오빠 찐팬이다. ‘상상플러스’부터 시작해서. 내가 어느 정도로 오빠를 좋아했냐면, 오빠 결혼했을 때 울었다”고 팬심을 밝혔다.

하지만 이은형은 본인이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 “사실 그 끝이 너무 보였다”라고 설명해 폭소를 안겼다.

탁재훈은 중견 식품업체 회장의 딸인 이효림씨와 지난 2001년 결혼, 슬하에 1남 1녀를 뒀지만 2015년 이혼했다.

또 이은형은 “오빠가 옛날에 기무라 타쿠야 같은 느낌이 있었다”면서도 “왁스 광고에서. 그런데 지금은 김무스 느낌”이라고 갑작스러운 공격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은형은 “남편 강재준과 제주도에 도착해 걷던 중 김준호로부터 ‘재훈 형이 너 봤다더라. 연락해 봐’라는 전화가 왔다”며 “평소 탁재훈의 팬이어서 같이 술 마시고 집까지 갔다. 노래도 불러주셨다”고 설명해 다시금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은형과 강재준은 코미디언 데뷔 전 대학로 극단에서 만나 인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2011년 열애를 인정한 뒤 2017년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가 됐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