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 “월 2000만원 넘게 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화면 캡처
트랜스젠더 유튜버 겸 방송인 풍자가 월수입을 공개했다. 풍자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70만명의 유튜브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풍자는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했다.

MC 이상민은 “솔직히 말해서 유튜브를 아예 안 보니까 풍자를 몰랐다. 스타가 돼 가장 좋은 점은 뭐냐”고 물었고, 풍자는 “돈 잘 벌어서 좋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에 이상민은 “그게 현실적인 정답”이라면서 “개인적으로 알고 싶다. 한 달에 얼마 버느냐”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풍자는 자신이 유튜브 채널 지분을 모두 갖고 있다면서 “탁재훈 오빠는 나만 보면 ‘너 100만 원은 버냐’고 묻는다. 내가 ‘저 좀 벌어요’라고 하니까 오빠가 ‘에휴, 한 달에 200만원은 버나 보다’ 이러더라”고 말해 좌중을 웃겼다.

풍자는 이어 “내 구독자 수가 70만명 정도에 최대 조회수가 306만뷰다. 그래서 수익이 월 2000만원 이상”이라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풍자는 최악의 연애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풍자는 “연애하며 ‘똥차’를 너무 많이 만나봤다. 돈 들고 튄 남자도 있었다. 500만원이었는데 그분에게 돈을 받으려고 통기타로 후려쳤다”는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