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소희, 촬영 사고로 응급실…얼굴수술 염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한소희(본명 이소희·28)가 일상에서도 최근 경기도 구리시 소재의 고급 빌라를 대출 없이 현금 매입했다. SNS 캡처
배우 한소희가 액션신을 촬영하던 중 안면에 부상을 입었다.

한소희는 3일 드라마 ‘경성크리처’(강은경 극본, 정동윤 연출)를 촬영하던 중 얼굴에 부상을 입고 현재 응급실로 향했다”고 밝혔다. 눈 부근에 부상을 입은 상태로 수술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는 상황이다.

‘경성크리처’는 시대의 어둠이 가장 짙었던 1945년의 봄, 생존이 전부였던 두 청춘이 탐욕 위에 탄생한 괴물과 맞서는 크리처 스릴러를 그리는 작품. 생과 사의 경계에서 뜨거운 사투를 벌이는 주인공들의 이야기를 담아내기 때문에 한소희의 액션 신 분량이 특히 많은 상태다.

드라마 내의 과반 이상이 액션으로 이뤄졌기에 부상의 위험도 높았던 바. 결국 한소희가 부상을 입으며 촬영 중단이 되는 등의 사태를 겪고 있다. 한소희는 부상을 수습하고 회복한 뒤 촬영에 나설 것으로 예상돼 촬영 공백 역시 피할 수 없게 됐다.

‘경성크리처’는 한소희와 박서준이 선택해 화제를 모은 드라마로, ‘낭만닥터 김사부’ 시리즈를 완성한 강은경 작가와 ‘스토브리그’의 정동윤 감독이 함께한다. 오는 2023년 공개를 앞두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