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요즘 걸그룹 데뷔도 컴백도 색다른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팀명 등 베일에 싸였던 뉴진스
7월 유튜브서 뮤비 먼저 공개
“‘음악’이 곧 팀이 추구한 색깔”

아이브, 정세랑과 이색 컬래버
블랙핑크는 ‘3D 아바타’ 뮤비

▲ 걸그룹 뉴진스
“아이돌 앨범을 이렇게 기다려 본 건 처음이다.”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신인 걸그룹 뉴진스가 데뷔 직후 가요계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 출신 민희진 대표이사가 하이브로 옮긴 뒤 직접 기획한 첫 걸그룹인데, 기존 케이팝 그룹들과는 다른 감성과 콘셉트를 선보이며 화제성과 음반 판매량을 모두 잡았다.

3일 어도어에 따르면 뉴진스의 데뷔곡 ‘어텐션’은 한국 스포티파이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22일 유튜브 영상으로 ‘깜짝 데뷔’한 이들은 팀명이나 멤버 구성, 데뷔 일자 등 모든 게 알려지지 않은 상태에서 뮤직비디오를 가장 먼저 공개하는 파격 행보를 보였다. 보통 신인 아이돌은 티저와 사진 등으로 ‘예열’ 단계를 거치는데, 이런 관행을 과감히 깨뜨린 것이다.

앨범과 뮤직비디오 역시 기존 그룹과는 차별성을 띤다. 데뷔 앨범 ‘뉴 진스’에는 ‘어텐션’을 포함해 ‘하이프 보이’, ‘쿠키’, ‘허트’ 등 4곡이 수록됐는데 이 중 ‘허트’를 제외한 3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웠다. 거기다 프로모션으로 공개한 뮤직비디오만 8편에 달하는 등 볼거리와 들을 거리를 두루 제공한다. 오는 8일 발매를 앞두고 예약 판매 사흘 만에 44만장이 선주문된 기록은 이런 신선한 시도에 대한 기대를 잘 보여 준다. “‘음악’이 곧 팀이 추구하는 콘셉트이자 색깔”이라는 게 멤버 선발부터 기획, 음악, 제작, 안무까지 전 과정을 진두지휘한 민 대표의 설명이다.

가요계 컴백을 앞둔 다른 그룹들도 이색 이벤트로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4세대 걸그룹의 대표 주자로 자리잡은 아이브는 새 앨범을 예고하며 정세랑 작가와의 컬래버레이션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보건교사 안은영’, ‘시선으로부터’ 등 소설로 유명한 정 작가의 대본에 아이브 멤버들의 내레이션이 어우러진 영상을 공개했다. “질투보단 복잡해, 가끔 네가 되고 싶은 것 같아”, “우리가 변해 버릴 거라는 사람들에게 틀렸다고 말해 줄 거야. 우리가 그대로인 걸 보여 줄 거야” 등 진솔한 글로 아련하고 뭉클한 감성을 준다.

블랙핑크는 컴백을 앞두고 유튜브에서 3차원(3D) 아바타 뮤직비디오를 공개해 기대감을 부풀렸다. 모바일 게임 배틀그라운드 내에서 진행된 ‘인게임 콘서트’에서 멤버들이 3D 아바타로 등장한 곡인데, 정식 음원으로 발표된 곡이 아닌데도 24시간 동안 조회수가 1571만회를 넘어서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김정화 기자
2022-08-0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