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동엽 “비비, 너무 편한듯…방송 끝으로 매장당할 수 있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드쿤스트, 김이나, 비비, 신동엽
티빙 제공
‘마녀사냥2022’ 출연진이 가수 비비의 활약을 예고했다.

티빙 오리지널 예능 ‘마녀사냥 2022’의 제작발표회가 4일 오후 2시 온라인 중계로 진행됐다.

MC 중에서 가장 나이가 어린 비비는 “내가 (20대를) 대표하는 게 아니지 않나. 그래서 사람들이 시청자들이 ‘나는 안 그런데 왜 저렇게 생각해?’라고 할 것 같아서 부담이 됐다”라면서 “귀엽게 봐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스스로 검열하지 말고 편하게 제작진을 믿고 말하라고 했는데 비비가 너무 편한 것 같다”라면서 “제작진이 정신을 안 차리고 내보내면 방송을 끝으로 매장당할 수 있으니까 편집을 디테일하게 잘 부탁드린다”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이나는 “내가 비비를 강력추천한 것이 비비가 선택한 단어, 감정의 종류가 정말 솔직하다”면서 “어느 방송에서도 없던 것이다. 이 친구는 그걸 복숭아맛이 나게 말한다”라고 표현했다.

이어 “습하고 해산물처럼 말하지 않고 야한 이야기도 프레시하고 사랑스럽게 이야기한다. 비비 없었으면 우리는 나프탈렌 없는 옷장이었을 것 같다”고 했다.

과거 인기를 끈 ‘마녀사냥’이 2022년 버전으로 7년 만에 돌아왔다. ‘마녀사냥2022’는 날 것 그대로 현실 연애의 모든 것을 다루는 ‘노필터’ 연애 토크쇼다. ‘마녀사냥’ 원년 멤버 신동엽과 작사가 김이나, 프로듀서 코드쿤스트, 가수 비비가 출연한다.

오는 5일 티빙 공개.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