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정재, ‘절친’ 정우성에 영화 거절당한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화 ‘헌트’ 포스터
‘연중 라이브’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영화 ‘헌트’의 후일담을 공유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정보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에서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의 주역 이정재, 정우성의 ‘게릴라 데이트’ 현장이 방송됐다.

이날 이정재와 정우성의 ‘게릴라 데이트’는 팬들을 KBS 방송국으로 초대해 미니 팬미팅을 개최했다. 이에 정우성은 외부에서 하지 못한 걸 아쉬워하며 함께해준 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정재는 23년 전, 정우성과 함께 열연했던 영화 ‘태양은 없다’를 언급하며 “연기에 재미를 느낀 첫 작품이었다, 23년 만에 같이 작업해 좋았다”고 했다.

정우성은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를 네 번 거절했다고 회상했다.

정우성은 “도전과는 상관없는 외부적 시선도 이겨내야 했다”라며 이정재의 부담감을 배려해 거절했었다고 털어놨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