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명수, 아이 돌봐 주시는 ‘이모님’ 급여 언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개그맨 박명수.
박명수가 딸을 돌봐주신 이모님 급여를 언급했다.

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박명수가 육아와 복직 사이에서 고민하는 청취자와 이야기 나눴다.

다른 청취자는 육아 휴직은 1년인데 줄어들지 않는 어린이집 대기 순서 때문에 근심하고 있었다.

양가 부모님도 상황이 여의치 않아 일을 그만두고 추후 다른 일을 알아봐야 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박명수는 “저희 같은 경우 와이프도 일을 하니까 이모님을 모시고 아이를 돌봐주셨다. 요즘 이모님에게 드리는 급여도 세다. 한 달 월급이 그대로 나갈 수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본인 일이 앞으로 발전성이 있고 승진도 하면서 더 커 나갈 수 있다면 당연히 직장 생활하는 게 좋을 것이다. 개인적으로 부모님이 자신의 일을 열심히 할 때 아이들도 부모님에 대한 존경과 보람을 느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