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애셋맘’ 이소라, 최동환 포기 ‘오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돌싱글즈 방송화면 캡처
최동환과 이소라는 끝내 최종선택에서 헤어지게 됐다.

7일 방송된 ENA와 MBN ‘돌싱글즈3’에서는 돌싱남녀 8인, 김민건-변혜진-유현철-이소라-전다빈-조예영-최동환-한정민의 최종 선택 현장이 공개됐다.

먼저 최동환, 이소라의 1:1 데이트가 공개됐다. 목적지로 가는 차 안, 이소라는 “애가 셋이라서 놀이공원을 매주 갔는데 아이들이 있으니 놀지 못했다”며 놀이공원 데이트에 로망이 있음을 전했다. 최동환은 “이제 입이 풀린 것 같네. 아무 말도 안 하고 앉아 있었잖아”라며 이소라의 긍정적인 변화를 짚으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두 사람은 황리단길 데이트를 시작했다. 소품샵을 찾았을 때 이소라는 “아이들 생각난다”며 자녀들에게 줄 선물을 골랐다. 최동환이 계산하려 했지만 이소라는 자신이 계산하겠다며 지갑을 열었다. 사진관으로 향해 사진도 찍었는데 최동환은 “내 얼굴 별로 안 좋아해”라며 포즈 취하는 걸 어려워했다. 그러자 이소라는 “그런 게 어디 있어. 잘 생겼는데?”라고 말해 핑크빛 분위기를 만들었다. 최동환은 “가슴을 퉁 치네”라며 심쿵해했다.

최종 선택을 앞둔 터라 이소라는 “우린 너무 장거리고 오빠는 주말만 쉰다. 또 개인적인 생활을 중요하게 생각해 하루는 쉬어야 되는 사람이다. 잘 될 것 같아?”라며 현실적인 문제도 꺼냈다. 이에 최동환은 당초 장거리 연애는 힘들다고 생각해왔지만 이젠 아니라고 어필했고, 조금 다른 성향에 대해서는 “똑같은 사람 만날 거면 누가 이혼하겠어. 그렇다고 해서 다 잘 사는 것도 아니더라”라고 힘주어 말했다. 또 자신을 집돌이로만 생각하는 이소라에게 “매주 주말에 집에 있어야 하는 건 아니야”라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소라는 “내 상황 때문에 그런거고, 오빠가 안 좋은 게 아니야.‘ 오빠가 힘들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그런 거니까 미안해요”라며 케이블카에서 혼자 내렸다. 이소라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오빠가 감당할 수 있다고 말했지만 제가 비겁한 것 같다. 겁났다. 엄마이기 전에 여자이고 싶어서 나왔는데 엄마인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저의 모든 상황을 알고도 손 내밀어 줘서 고맙고 감사하다. 미안하다”며 눈물을 터트렸다.

사실 이소라는 처음 케이블카에 올랐을 때부터 눈물을 쏟았던 바. 최동환은 인터뷰에서 “소라 씨가 운 것 같아서, 괜히 탔다가 마음이 안 좋을까 싶어 망설였지만 원래 마음대로 타게 됐다. 우니까 잡지 못하겠더라. 소라 씨에게 부담을 많이 준 것 같아서 미안하다. 나만 힘든 줄 알았는데 나보다 더 힘든 사람이...”라고 말하다가 오열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