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6세에 할머니 된 이경실 첫 손주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경실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이경실(56)이 손주를 공개했다.

이경실은 8일 인스타그램에 손주 사진 여러 장을 올렸다. “드디어 만났네 손주 이훈이”라며 “어느 별에서 왔니? 어릴 적 너의 아빠(탤런트 손보승)를 많이 닮았구나. 건강하게 잘 자라주길 바라. 아빠, 엄마가 너를 잘 보살피는구나. 맘이 좀 녹구나. 잘 지내자 우리”라고 남겼다. “#첫 손주 #보승이 아들#손이훈”이라고 덧붙였다.

동료들의 축하도 이어졌다. 아나운서 강수정은 “언니 어쩜 저리 예쁜 아기가 있어요”라며 놀랐고, 개그맨 손헌수는 “오우~축하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요리연구가 이보은도 “어머나 어쩜 아빠 판박이니”라며 “훈아 씩씩하게 지혜롭게 잘 크자”라고 덕담했다.

손보승(22)은 올해 4월 아들을 품에 안았다. 지난해 12월 비연예인 여자친구가 임신했다고 밝혔으며, 아직 결혼식은 올리지 않은 상태다. 당시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진지하게 만남을 이어오던 중 2세가 생겼다”며 “아직 구체적으로 결혼 날짜를 잡은 것은 아니다. 가족들과 논의 중”이라고 알렸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