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침수 피해 당했다…함소원 “다섯 가족 헤엄쳐서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NS 캡처
배우 함소원이 폭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함소원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12살 때 살던 압구정 지하방은 워낙 깊어서 당시 빗물이 저의 키를 넘고 들어와 서로 물속에서 다섯 가족이 안부를 물으며 빠져나왔답니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어 “집의 식기, 가전제품, 옛날사진, 옷 모든 것이 물에 잠기고 다음날 물이 빠져나간 자리에 전부 고장난 전자제품에 훼손된 옛날 추억의 사진들, 옷가지.. 전 아무것도 모르는 12살 어린아이였지만 너무 황망하고 허탈한 부모님의 눈동자를 보면서 왜 우리에게만 이런일이 그냥 지나치지 않는지 원망도 해 봤습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그는 “그 후에도 몇 번의 큰 비로 우리 집은 빗물로 몇번을 더 잠기기를 반복 했습니다. 제 이야기는 ‘TV는사랑을 싣고’에서 소개된 바 있었는데요”라며 방송분 캡처를 올린 뒤 “부디 오늘 이후엔 비가 적당히 내려 2022년의 또 다른 12살 소녀가 가족과 부모님을 걱정 하면서 슬퍼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지난 8일 폭우로 인해 침수 피해가 이어졌다.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주택 반지하에서는 40대 여성 2명과 10대 딸이 숨진 채 발견돼 안타까움을 안기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