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영우 남친’ 강태오, 2000만원 기부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강태오. 에이스토리, KT스튜디오지니, 낭만크루 제공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주인공 우영우(박은빈 분)의 남자친구 역할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강태오가 선한 영향력을 펼쳤다. 그는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이들을 위해 나섰다.

10일 소속사 맨오브크리에이션 측 관계자는 “강태오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기부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강태오의 기부금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의 복구, 그리고 수재민을 돕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강태오는 지난 9일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8월 1주 차 굿데이터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순위에서 1위를 거머쥐며 4주 연속으로 정상의 자리를 차지했다.

한편 강태오 외에도 많은 스타들이 폭우로 피해를 입은 이들을 위해 나선 상황이다. 김혜수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억원을 기부했다.

박진영은 수해 피해 지역의 복구를 위해 사용해 달라며 같은 협회에 3000만 원을 전달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