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51세’ 미나, 하의 안 입었어? 누드톤 레깅스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나 인스타그램
가수 미나가 50대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건강하고 군살 없이 날씬한 몸매를 뽐냈다.

1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인스타그램에 따르면 미나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폴씰크 오랜만. 너무재밌어요. 이번주는 시간이있어서 4일연속 운동했지요. 주말잘보내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영상에서 미나는 고난이도 폴댄스 동작드을 연이어 보여주고 있다. 복근이 보이는 크롭톱을 입고 누드톤 레깅스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또 다른 사진에서 미나는 “홍대에서 핑크빛 귀여운 나시티사입고 셀카”라는 글과 함께 탄탄한 복근을 보여주며 관리의 여왕임을 입증했다.

한편 미나와 류필립은 2018년 결혼했다. 미나는 1972년생으로 두 사람은 17살 연상연하 커플이다. 미나는 SNS를 통해 대중과 활발한 소통을 하고 있다.
▲ 미나 인스타그램
▲ 미나 인스타그램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