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다섯째 임신’ 경맑음 “살려주세요”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이 일상을 공유했다.

경맑음은 16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수성찬처럼 잠 결에 일어나 점심 먹고 몸이 말을 듣지 않아 침대와 한 몸이 되어 꿈을 3번이나 바꿔 꾸는 동안 숙면을 하고 일어났다. 자고 일어났더니 뭔가 이상하고 휑하고 뭔가 문제가 발생했다는 느낌에 눈을 번쩍 떴더니 나름대로 열심히 원단을 고르고 제작했던 베드스커트의 원단이 다 잘려있음”이라고 적었다.

이어 “이게 무슨 일인가 ? 누군가가 가위로 싹뚝 싹뚝 자른 듯한 잠결에 잠이 홀라당 깼더니 딸이 몸이 무겁고 혹시나 스커트에 걸려 넘어질까봐 엄마가 나 자는 동안 가위로 레이스를 다 짤라놓으심. 대표님 살려주세요(누가보면 블랙컨슈머…) 어쩐지… 꿈에서 내가 머리를 하고 있더라…. #사실_저_울고있어요”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정성호는 지난 2009년 9살 연하의 경맑음과 결혼해 2남 2녀를 두고 있다. 현재 경맑음은 다섯째 아이를 임신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