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종영 앞둔 ‘우영우’, 세계 시장에도 통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ENA 제공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가 넷플릭스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에서 3주 연속으로 시청 시간 1위를 기록했다.

17일 넷플릭스 공식 사이트 ‘넷플릭스 톱(TOP) 10’에 따르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8월 둘째 주(8∼14일) 시청 시간은 6936만 시간으로 비영어권 드라마 부문 정상에 올랐다.

‘우영우’가 1위에 오른 건 이번이 다섯 번째다.

지난 6월 29일 공개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방영 첫 주에는 10위권에 진입하지 못했다.

이후 입소문을 타면서 다음 주인 7월 둘째 주(4∼10일) 1위에 올랐고, 셋째 주(11∼17일)에도 1위를 차지했다.

넷째 주(18∼24일)에는 스페인 드라마 ‘알바’에 밀려 2위로 내려왔다.

다섯째 주(25∼31일)에 다시 1위를 탈환하는 데 성공했다. 8월 첫째 주(1∼7일)와 두 번째 주까지 3주 연속으로 정상에 올랐다.

‘우영우’의 주간 시청 시간은 매주 늘어나면서 기록을 세우고 있다.

처음 시청 시간이 집계된 7월 둘째 주에는 2395만 시간, 셋째 주에는 4558만 시간, 넷째 주에는 5507만 시간, 다섯째 주 6천563만 시간, 8월 첫째 주에는 6701만 시간, 둘째 주에는 6936만 시간으로 파악됐다.

박은빈 주연의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가진 변호사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호평 속에서 18일 종영한다.

강민혜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