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태현·박시은 유산 “출산 20일 남기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진태현, 박시은 부부.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진태현은 아내이자 배우인 박시은이 출산을 20일 앞두고 딸을 유산했다고 밝혔다.

진태현과 박시은은 2015년 결혼, 2019년 대학생 딸을 공개입양했다. 두 번의 유산을 겪은 부부는 결혼 7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지만 안타깝게도 출산 20일 전 아이를 떠나보냈다.

진태현은 19일 인스타그램에 “16일 임신 마지막 달, 폭우와 비바람의 날씨가 끝나고 화창한 정기 검진 날, 우리 베이비 태은이가 아무 이유 없이 심장을 멈췄다”며 유산 소식을 전했다.

진태현은 “3주만 잘 이겨냈다면 사랑스러운 얼굴을 마주할 수 있었을 텐데 정확히 20일을 남기고 우리를 떠났다. 9개월 동안 아빠 엄마에게 희망을 주고 사랑을 주고 모든 걸 다 주고 얼굴만 보여주지 않은 채 떠났다”고 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에게 응원과 사랑을 받아 우리 태은이 행복했을 거 같다. 고개 숙여 감사드린다. 방송국에서 초대해주셨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고, SNS로 함께 공유했던 시간도 후회하지 않는다. 추억으로 잘 간직하겠다”고 했다.

진태현은 “눈물이 멈추진 않지만 우리 가족을 위해 일어서야 하니 조금만 더 울다 눈물을 멈추겠다”며 박시은이 회복할 수 있게 많이 돕겠다고 했다.

아내 박시은을 향해선 “사랑하는 내 사랑 시은아 불운도 아니고 누구에 탓도 아니니까 자책만 하지 말자. 지금 이 시간이 우리는 그냥 또 슬퍼해야 하는 시간인가 봐. 고생했어 9달 동안 태은이 품느라. 이제 좀 쉬어. 그리고 누가 뭐라 해도 내가 괜찮아. 사랑해”라며 위로의 말을 전했다.

김유민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